[기고] 2018년부터 달라지는 상장주식 양도소득세

차진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3.23 06:01:0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진관 세무법인 지오 대표세무사.ⓒ뉴데일리

정부는 자본이득에 대한 과세를 강화하겠다며 상장주식 양도소득에 대한 과세대상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현재 소액주주가 장내에서 상장주식을 양도하는 경우 양도차익에 대해서는 양도소득세 부담이 없지만, 대주주에 해당하면 양도소득세를 부담해야 한다.

2018년부터 이러한 대주주의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주식 양도에 대한 세율도 인상하면서 상장주식 양도소득에 대해 과세를 현실화하고 있다.

그렇다면 세법에서 정한 대주주의 범위와 세율은 어떻게 될까?

먼저 세법상 대주주의 범위는 주식의 지분율과 평가금액을 기준으로 판단하고 있는데, 아래의 지분율 기준과 평가금액 기준 중 하나라도 해당하면 대주주에 해당한다.

지분율 기준에 따라 대주주 여부를 판단할 때는 직전 사업연도말 보유현황에 따라 결정된다. 예를 들어 2017년말에 코스피 주식 보유 지분율이 1% 이상이었다면, 2018년도는 대주주에 해당돼 2018년에 양도하는 해당 주식에 대해서는 양도소득세를 부담해야 한다.

평가금액 기준에 따라 대주주 여부를 판단할 때에도 직전 사업연도말 보유현황에 따라 판단하지만 지분율 기준과 다른 점은 직전 사업연도말에 평가금액 기준 아래로 보유하면 당해 사업연도 중에는 대주주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지분율 기준을 적용할 때에는 당해 사업연도 중에 지분율이 판정 기준 이상이 되면 그 이후부터 바로 해당 사업연도말까지 대주주에 해당한다는 것과 가장 큰 차이점이다.

예로 2017년말 현재 코스피 주식을 15억원 미만으로 보유하고 있던 자는 2018년도 중에 얼마의 주식을 추가로 취득했더라도 2018년 중 해당 주식 양도 시 양도소득세가 없다.

그러나 2017년말 현재 코스피 주식을 1% 미만으로 보유하고 있던 자는 2018년 중에 해당 주식을 추가 취득해 지분율이 1% 이상 올라가게 되면, 그 때부터 2018년도말까지 해당 주식 양도 시 양도소득세를 부담하게 된다.

▲ⓒ세무법인 지오


상기 표에서 보듯이 2021년 4월 1일부터는 평가금액 기준이 3억원 이상으로 대폭 강화돼 앞으로는 상장주식 양도로 양도소득세를 부담하는 이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연도 중에는 지분율이 기준을 넘지 않게 관리를 하고 연도 말에는 평가금액과 지분율이 기준을 넘지 않게 관리를 하면, 그 다음연도 상장주식 양도 시 양도소득세를 피해갈 수도 있다.

대주주 기준은 주식 종목별로 판단하는 것이므로 여러 주식에 분산투자를 하는 것도 양도소득세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이다.

세무법인 지오 최진관 대표세무사 약력

▲ 前) 우리은행 소속 세무사 (고액자산가 컨설팅 경력 9년) (2006년~2014년)
▲ 前) 전국은행연합회 세무전문위원회 실무위원 (2007년~2009년)
▲ 現) 세무법인 지오 대표세무사 (2014년 ~ 현재)
▲ KBS 9시 뉴스, 연합뉴스 외 각종 TV방송 출연
▲ 매일경제, 한국경제, 중앙일보, 파인낸셜뉴스, 문화일보 외 주요 언론사 기고 다수
▲ 국세청, 한국금융연수원, 한국예탁결제원, 우리은행, 삼성생명 등 세무강의 다수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보험사 손해사정 재위탁 여전… 수수료챙기기·책임전가 백태
삼성‧현대‧DB 등 대기업 계열 대형보험사가 보험사고 손해액과 보험금을 산정하는 손해사정업무를 자회사에 대거 위탁하는 것도 모자라 재위탁까지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 손해사정회사가 중간에서 수수료만 챙긴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손해사정업무를 재위탁하지 못하도록 규정하는… [2018-05-18 08:49:46] new
사업장 체납 국민연금보험료 2조원 넘어.. 연 100만명 피해
사업장이 납부 의무를 다하지 않아 체납한 국민연금보험료가 누적으로 2조 원을 훌쩍 넘어서면서 한해 100만명 이상의 노동자가 노후 대비에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8일 국민연금공단과 4대 사회보험료 통합징수기관인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사업장이 내지 않은 국민연금보험… [2018-05-18 08:30:55] new
30대 상장사 작년 연봉 2.6% 상승...네이버 18.3% '최고'
지난해 국내 30대 상장사의 직원 연봉 상승률이 평균 2%대 중반 수준이었으나 네이버는 20%에 육박했던 것으로 조사됐다.18일 취업 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시가총액 상위 30개 대기업 가운데 28개사의 2016년·2017년 사업보고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지난해 직… [2018-05-18 08:27:31] new
한국GM 부평2공장 '긴장'…낮은 가동률에 신차배정 안돼
한국지엠(GM)이 경영 정상화 과정을 밟고 있지만 국내 공장 중 규모가 가장 큰 부평2공장이 가동률 급감에 긴장하고 있다.18일 한국GM 등에 따르면 중형 말리부와 캡티바를 생산하는 부평2공장은 현재 주 2∼3일만 가동해 가동률이 약 30%에 불과하다.2021년 단종될 예정인 말리부는 내수… [2018-05-18 08:24:16] new
'쿵짝' 잘 맞는 'SKT-맥쿼리'… "다음은 '딜라이브' 인수?"
최근 SK텔레콤과 호주계 사모투자펀드(PEF) 맥쿼리인프라자산운용(MIRA-Macquarie Infrastructure and Real Assets)과의 밀월 관계가 돈독하다. 양사는 국내 보안시장 30%를 점유하고 있는 2위 사업자 ADT캡스를 인수한데 이어, 국내 최초 '휴대폰 리스' 사업을 추… [2018-05-18 06:39:5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