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완화 및 감세 덕 '기업투자·공유기회' 확대

美, 법인세 인하 긍정적 효과 '속출'... '임금인상·투자활개'

미국, 법인세감세 시행... 올해부터 21%로 인하
월마트·FCA 등 감세 효과로 수당 늘리고 투자 강화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8.01.14 12:39:3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시스


미국의 법인세 감면정책이 현지 기업들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규제 완화 및 감세 조치로 기업들은 고용자들의 임금을 늘리고, 투자를 강화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14일 현지 외신 등에 따르면 올해부터 미국이 기존 35%에서 21%로 낮춘 법인세 감면 정책을 시행하면서 긍정적 효과들이 속출하고 있다.

미국 NBC방송은 월마트가 다음 달부터 신입 시간제 근로자의 시간당 임금을 10달러에서 11달러로 10% 인상하기로 결정했다고 현지시각 11일 보도했다.

또한 전 직원들에게는 근무 연수 등에 따라 최소 200달러에서 최대 1000달러까지 보너스를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출산 유급 휴가 확대, 아이 입양 시 5000달러 보조금 지급 등 복지가 개선된다.

월마트 측은 직원 복지 개선이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조치 덕분이라고 밝혔다.

더그 맥밀런 월마트 CEO는 "감세가 국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했고, 미국을 위한 계획을 가속할 수 있게 기회를 줬다"며 "임금 인상은 투자 확대의 초기 단계이며, 다음 달 분기 실적 발표에 맞춰 추가 투자 계획을 발표할 것이다"라고 인터뷰했다.

미국 현지 기업들은 감세 혜택을 직원들과 함께 공유하는 적극적인 행보를 취하고 있다. AT&T를 비롯해 컴캐스트, 제트블루 등 서비스 업종과 보잉, FCA 등 제조업사들도 특별 보너스 계획을 밝히고 있는 상황이다.

이탈리아·미국 엽합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는 미시간주 공장에 10억달러 이상의 투자를 통해 일자리 2500개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일본의 도요타와 미쓰다는 미 앨라배마주 헌츠빌에 16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자동차업체들의 해외 투자가 규제 개혁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블룸버그는 "해외 생산분을 미국으로 옮기려는 움직임은 감세 효과와 연비 기준 완화 추진 등의 미 현지 규제 개혁 때문이다"라고 분석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간담회 참석하는 김기식 금감원장, 출장논란엔 '묵묵부답'
김기식 금육감독원장과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 들어서고 있다. 이날 김 원장은 간담회에 앞서 외유성 출장 논란과 거취 문제를 묻는 질문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2018-04-16 15:48:33] new
[포토] 대화 나누는 김기식-윤창의
김기식 금육감독원장과 윤창의 부원장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이날 김 원장은 간담회에 앞서 외유성 출장 논란과 거취 문제를 묻는 질문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2018-04-16 15:47:53] new
권오갑 현대重 부회장, 2022년 매출 70조 목표… "연내 순환출자 고리 해소"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이 ‘2022년 매출 70조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미래사업 발굴과 사업재편에 집중해 5년내 올해 목표인 37조원의 두 배 가량의 매출액을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아울러 연내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하고, 현대오일뱅크 상장도 10월까지 마무리… [2018-04-16 15:40:55] new
강원랜드 준법경영은 억지춘향… 영업제한 페널티로 면피
국내 유일 내국인 출입 카지노인 강원랜드가 언제쯤 모든 악재를 털고 '폐광지역 경제회생'이라는 본래 설립 목적을 추구해 나갈 수 있을까. 지난해 12월22일 제9대 강원랜드 사장으로 취임한 문태곤 사장이 '구원투수'를 자처하며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지만 좀처럼 해결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2018-04-16 15:38:35] new
삼성증권 "배당사고 후 고객·자금 이탈 없어"
'배당사고'로 홍역을 겪은 삼성증권이 사건 후 1주일간 자사 예탁자산과 고액 고객 수 등이 비슷한 수치를 유지했다며 '건재'함을 과시했다.16일 삼성증권은 사고일 전날인 지난 5일 176조2000억원이었던 리테일 예탁자산은 13일 기준 177조6000억원으로 큰 변동이 없었다고 밝혔다.1억 이… [2018-04-16 15:34:3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