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성과 기반 공정한 인사 의지 밝혀

[취재수첩] 윤종규 KB금융 회장의 '수첩'

연말 정기인사 앞두고 인사청탁·줄대기 여전
취임 초 강조했던 실력기반 인사원칙 통할까

채진솔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2.18 14:45:3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 뉴데일리


KB금융 정기인사가 얼마 남지 않았다. 이번주 계열사 CEO 인사에 이어 내주 임원, 부서장 인사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올해는 윤종규 회장 연임 성공과 함께 허인 국민은행장 선임, 공석인 상임감사 자리도 채워질 것으로 전해지면서 곧 단행될 KB금융 임원인사 기대감도 한껏 높아지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하듯 윤종규 회장 연임 직후에는 올해 정기인사 시기가 앞당겨질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윤 회장은 공식석상에서 "시기를 조정하지 않고 예년과 똑같은 시기에 정기 인사를 단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직 안정은 물론 회장 연임에 성공했다는 이유로 선심성 인사를 베풀기보다 실력과 성과를 우선으로 한 인사 기조를 그대로 지키기 위해서다. 

실제로 그동안 윤 회장의 인사 스타일을 살펴보면 성과를 기반으로 공정한 평가를 실시하기 위해 노력한 흔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KB사태 직후인 지난 2014년 10월 회장 내정자로 처음 취임했을 당시 '새로 산 수첩'을 언급하며, 만약 인사 청탁을 한 사람이 있을 경우 이름을 적어 반드시 불이익을 주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은행권이 관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보니 인사철을 앞두고 국회나 금융당국, 사외이사 등 각종 인맥을 총 동원해 청탁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KB금융에서 줄대기 인사가 난무했기 때문이다.

당시 윤 회장은 "제발 쓸데없는 청탁은 일체 하지 말길 바란다"며 수첩을 새로 산 이유를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KB금융 회장으로 첫 발을 내딛은 순간부터 성과와 역량 위주로 인사를 단행하는 원칙을 세우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윤종규 회장 취임 후 KB금융은 해를 거듭할수록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분기마다 최고 실적을 경신해 과거 리딩뱅크의 영광을 되찾았고, 공격적인 인수합병으로 금융지주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성공하는 등 대한민국 대표 금융그룹에 걸맞은 위상을 되찾았다. 

어렵게 손에 쥔 리딩뱅크 타이틀을 유지하기 위해 윤 회장은 연말 정기인사에서 부정청탁이나 줄대기 보다는 실력 있는 임원들을 대거 발탁해 다른 금융사와의 치열한 경쟁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처럼 중요한 시기에도 KB금융 임원 자리를 노리고 청탁을 하기 위해 이곳저곳 바쁘게 움직이는 모습도 감지되고 있어 아쉬움이 남는다. 

실력과 능력의 중요성을 줄기차게 외쳐도 인맥을 동원한 줄대기에 목매는 사람들이 여전히 존재하는 셈이다. 

3년 더 KB금융을 이끌게 된 윤종규 회장은 취임 초 새로 샀던 수첩을 아직도 갖고 있을까. 

만약 윤 회장이 초심을 잃지 않고 그 수첩을 간직하고 있다면, 올해 연말에는 그 누구의 이름도 적히는 일이 없길 바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랜드, 추가 3천억 자본 유치 완료… 자본 건실화 작업 이상무
이랜드 그룹이 올해 상반기 중 마무리하기로 한 자본 건실화 작업이 순항 중이다. 이랜드는 운용사(GP)인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이하 ‘키스톤PE’)가 3000억의 주금 납입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랜드가 선진적이고 경쟁력 있는 그룹 자본 체계 완성을 위한 지주사 자본 유치에 속도를… [2018-01-15 18:04:29] new
JTI코리아, 글로벌 프리미엄 담배 '내추럴 아메리칸 스피릿' 판매처 확대
JTI코리아는 담뱃잎 본연의 맛에 집중하는 글로벌 프리미엄 담배 '내추럴 아메리칸 스피릿((Natural American Spirit)'의 판매처를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지난 2016년 12월 출시된 내추럴 아메리칸 스피릿은 기존 서울 마포구, 강남구의 일부 GS25 편의점에서만 한정 판매됐다. 최… [2018-01-15 17:52:58] new
기업은행, 2790명 승진·이동 인사 단행…女관리자 대거 발탁
IBK기업은행은 15일 성과와 역량 중심의2018년 상반기 정기인사를 실시했다.본부 조직개편은동반자금융 등 기존 경영전략을 차질 없이 이어가기 위해 실행력 중심으로 최소화했다.먼저 이번 인사로 2790명이 승진 및 이동했으며,부행장 4명을 새롭게 내정했다.부산·울산·경남그룹과 IT… [2018-01-15 17:50:29] new
JP모건서 주목받은 '메이드인코리아' 신약… 공동연구 계약 등 성과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행사인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한국 기업들이 신약개발 분야에서 더이상 변두리가 아닌 글로벌 중심으로 향하고 있는 기술력을 입증했다.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8~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 한미약품, LG화학, 삼성바이오로직스… [2018-01-15 17:44:32] new
[인사] 광운대 유정호 기획처장 外
△기획처장 유정호 △교무처장 김주찬 △학생복지처장 박철환 △대외국제처장 김정권 △총무처장 직무대리 김성룡 △관리처장 직무대리 최금주 △정보통신처장 이형근 △산학협력단장 정영욱 [2018-01-15 17:38:5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