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조선 업황 회복 기대돼

[취재수첩] '폐업 위기' 중소 조선사, 올해 버티는게 관건

STX조선·성동조선 등 중소 조선사, 올해 신규수주 거의 없어
빅3·중소 조선사, 단골 고객들 달라...발주 여력 차이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2.23 17:52: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중소 조선사들이 폐업 위기에 처했다. 계속되는 수주 가뭄에 일거리가 줄어들고 있는 탓이다. 해외 선주로부터 신규 수주마저 어려워, 이들이 처한 현실은 더욱 암울하다. 정부 역시 지난해 중소 조선사 지원방안을 발표했지만, 불황에 별달리 손 쓸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STX조선해양, 성동조선해양은 한때 조선 빅3와 함께 국내 조선산업 발전을 이끈 대표적인 조선사로 손꼽힌다. 이런 업체들이 지속된 조선 경기 불황 탓에 아사(餓死) 직전이다.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등 대형 조선사들이 올해 들어 수주 회복세를 타고 있는 것과는 정반대 양상이다.

 

올해 빅3와 중소 조선사들 수주현황을 비교해 보면 확연이 차이가 난다.

 

먼저 현대중공업은 올 들어 선박 5척을 수주했다. 1월말 노르웨이 DHT사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을 수주한데 이어 2월에도 터키, 그리스 선주로부터 1척, 2척의 LNG설비(FSRU) 건조계약을 따낸 것이다.

 

삼성중공업도 지난달 1조5000억 규모의 초대형 해양플랜트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노르웨이 호그사로부터 FSRU 1척까지 추가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달 초 미국의 엑셀러레이트 에너지사와 최대 7척의 FSRU 건조의향서(LOI)를 체결하며 수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반면 중소 조선사들의 수주량은 거의 없다. 현대미포조선(3척)과 대한조선(2척)만이 수주에 성공했을 뿐이다. 이들을 제외한 STX조선해양, 성동조선해양, 한진중공업, 대선조선은 올해 수주실적이 전무하다.  

 

그렇다면 왜 이런 차이가 생길까. 성동조선, STX조선과 같은 중소 조선사들이 빅3에 비해 기술력이 떨어지는 것일까. 아니면 정부의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해서인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둘 다 아니다.

 

해답은 각 사들의 단골 고객에서 찾을 수 있다. 빅3 주요 고객들은 세계적인 업체들인 반면 중소 조선사들 발주처는 그렇지 못한 까닭이다. 불황으로 인한 타격이 다른 만큼 발주를 낼 수 있는 여력도 차이가 난다는 얘기다.

 

중소 조선사들은 빅3와 다른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다. 소위 2군으로 분류되는 그들은 발주처가 빅3와 다르다. 규모에 맞게 그들의 발주처도 대형급이 아니다.

 

따라서 시황에 크게 좌우되는 건 중소 조선사나 그들의 발주처나 다를 바 없다. 중소 조선사들 고객들이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발주 물량을 줄이고 그런 탓에 중소 조선소들이 수주절벽을 겪고 있다.

 

빅3 고객 역시 시황 영향을 받지만 규모가 커 그들이 받는 타격은 중소 조선사 고객보다 적다. 이런 이유로 중소 조선사들이 빅3보다 더 큰 위기를 맞고 있다는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정부가 지난해 6월 중소 조선소 지원방안을 발표했지만, 해운업이 침체된 현 상황에서는 별다른 지원 방안이 없어 보인다. 우리나라는 중국, 일본과 다르게 자체 물동량이 많지 않아 공공발주에도 한계가 있다. 그동안 여객선 등 정부 공공발주가 일부 있었지만 이 역시 수주할 수 있는 업체가 한정적이다.

 

STX조선, 성동조선같은 중대형급 조선사들이 10만~15만톤급 선박을 수주할 수 있는 국내 해운사는 폴라리스쉬핑, 현대상선, 장금상선만을 꼽을 수 있다. 그런데 현 시황에서 이들이 수백억에 달하는 선박을 발주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따라서 중소 조선사들이 살아 남으려면 자체적인 생존 방안을 찾아야만 한다. 줄일건 줄이고 덜어낼건 덜어내, 어떻게든 올해를 버텨내야 한다. 업황 회복이 예상되는 내년까지 버텨내기만 한다면, 지속 생존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MB부터 차기정권까지… 조환익 한전 사장 '최장수 CEO' 신기록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재연임에 성공했다. MB정부시절인 2012년 12월 취임한 뒤 박근혜정부를 거쳐 차기정부까지 5년 넘게 한전을 이끌게 됐다. 한전 역사상 최장 사장의 탄생이다.한전은 21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조 사장의 연임 안건을 의결시켰다.산업부 장관… [2017-03-21 20:06:39] new
대선 후보군 경제해법 무엇?… 정책 없고 정략만 가득
제 19대 대통령 선거가 정책보다 이념으로 [2017-03-21 20:03:27] new
한화L&C, 아시아 최대 '바닥재 전시회'서 기술력 뽐내
건축자재를 생산하는 한화LC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바닥재 전시회에 참여했다.21일 한화LC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바닥재 전시회인 '도모텍스 아시아(DOMOTEX ASIA)'에 참석해 자사의 바닥재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 [2017-03-21 19:15:45] new
휴비스, 진드기 번식 '원천봉쇄' 최첨단 섬유 세계 최초 개발
합성섬유 생산 업체 '휴비스'가 진드기 번식을 막아주는 제품을 개발했다. 21일 휴비스는 섬유를 실로 만드는 방사 과정에 항진드기 성분을 첨가하는 새로운 기술을 통해 진드기 번식을 원천적으로 봉쇄한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봄철 따뜻한 날씨에 잘 번식하는 진드기는 사람의 피부세… [2017-03-21 19:12:02] new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TV 화질 논쟁 종지부…미래비전 제시"
삼성전자가 화질 논쟁에 종지부를 찍고 TV의 미래를 제시하는 '스크린 에브리웨어' 비전을 제시했다. 스크린 에브리웨어는 일상생활를 바꾸는 라이프스타일 TV 시대로의 변화 중 하나로 개인 맞춤형 디스플레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2… [2017-03-21 19:10:13] new
 

포토뉴스

0 1 2 3 4